Sojourner Truth Parsons
Milk river
October 27 - November 21, 2020


Various Small Fires is pleased to present the debut solo exhibition in Asia of New York based artist Sojourner Truth Parsons (b. 1984, Vancouver, CA) and the artist’s first solo exhibition at VSF.

Parsons’ introspective paintings often offer glimpses into her personal environment, lived psychological processes, and the multi-perspectival identification of the self vs. the other. In her newest body of work, quotidian still lifes and interior scenes are populated by clusters of blooming flowers and flickering candles, metallic moons hovering against cavernous black backgrounds, and silhouetted figures often gilded in gold. Abstract single-toned swaths of color and geometric shapes—inspired by 80s and 90s graphics lining timeless New York storefront windows—are cut in contrast with loose brushstrokes that give the paintings an emotive, cinematic quality. Emanating from darkness, bits and pieces appear seemingly by candlelight, culminating as rapturous reflections of daily life from a recent memory or lucid dream.

Psychoanalysis and psychic landscapes have long been centerpoints of Parsons’ practice, a component of the artist’s work that often goes unacknowledged. Playing with the notion of multiplicity and the fashioning of distinct personas, Parsons engages the subjective dimensions of loneliness, a recurring theme in her work, but one that resonates even more acutely amidst the current pandemic. In works such as “It’s a girl” and “Power couple,” women are rendered as “coupling” with their solitude, reveling in their own mirrored thoughts and reflections. Images of isolation and privacy are portrayed with curiosity and expansiveness. A poised figure gazes assertively over broken glass in “Problems are treasures,” while another reclines pensively against a strip of moonlight in an abstracted landscape – possibly bed linens or a riverbank – in “Born glow flourish wither die.” Treating painting as another form of transference, Parsons infuses mundane objects with the glow of wonderment and possibility. Meanwhile, the multiple figures, however disparate their appearances, may embody the refracted, pluralistic desires and identity of Parsons herself.

Titled Milk river, this exhibition was named after a 1963 painting by American abstract painter Agnes Martin—the title evoking the milky appearance of a dark river lit solely by the moon. Both the act of making these paintings and the images themselves are, for Parsons, a type of salve. In a period of confinement, where independence and self-care are not only personal choices but often necessities, Parsons reflects on relationships, internal balance, and mindfulness, with a bit of nocturnal energy suspended in lustrous gold and silver paint.



Sojourner Truth Parsons (b. 1984, Vancouver, Canada, lives and works in Brooklyn, New York) received a BFA from Nova Scotia College of Art and Design. Her work has been shown in solo exhibitions at Foxy Production; Downs & Ross; New York; Night Gallery, Los Angeles; and Katharine Mulherin Contemporary Art Projects, Toronto. She has been included in group exhibitions at Arsenal Contemporary, New York, NY; Lyles and King, New York, NY; Galerie Sultana, Paris, FR; and Galleri Benoni, Copenhagen, DK. The artist is in the permanent collections of the Royal Bank of Canada, TD Bank and various private collections in North
America and Europe.



베리어스 스몰 파이어스 갤러리는 뉴욕에 기반을 둔 작가 소저너 트루스 파슨스(1984년 캐나다 밴쿠버 태생)의 아시아 첫 개인전을 선보인다.

파슨스의 내성적 작품들은 종종 그녀의 개인적 환경, 살아온 심리적 과정, 그리고 자아와 타자에 대한 다각적인 인식을 들여다본다. 그녀의 최신작에서 보여지는 일상적인 정물과 내부 장면들은 만발한 꽃과 깜빡이는 촛불, 동굴같이 검은 배경에 맴도는 금빛의 달, 그리고 금박 윤곽으로 그려진 인물로 채워져 있다. 시대를 초월한 뉴욕 매장 창문들을 정렬시킨 80-90년대 그래픽에서 영감을 받은 단색으로 채색된 추상적 구획과 기하학적 모양들은 느슨한 붓놀림으로 대조적으로 갈리며 작품에 감성적이고 영화 같은 느낌을 준다. 어둠에서 나오는 도막과 조각은 촛불에 의해 나타나며 최근의 기억이나 자각몽에서 일상의 황홀한 반영을 절정으로 이르게 한다.

정신분석학과 초자연적 풍경은 오랫동안 파슨스 작업의 중심이었고 종종 의식하지 못한 작가 작업의 구성 요소였다. 다양성의 관념과 독특한 페르소나의 등장을 다루는 파슨스의 작품에서 되풀이되는 외로움은 주관적 관점에 있지만, 현재 팬데믹 속에서 훨씬 더 공감을 형성한다. <It’s a girl>와 <Power couple> 과 같은 작품에서 여성은 고독과 둘이 결합하여 거울에 비친 자기 생각과 반영을 나타낸다. 고립과 사생활을 담은 이미지들은 호기심과 과대망상으로 묘사된다. <Problems are treasures>에서 깨진 유리 사이로 단호하게 바라보는 침착한 인물이 있는 반면 <Born glow flourish with die>에서 깊은 생각에 잠겨 추상적인 풍경 (이부자리 또는 강둑) 의 달빛 줄기에 기대어 있다. 여러 인물의 외모는 다르지만 파슨스 자신의 다원적 욕망과 정체성의 굴절을 구현한 것인지도 모른다.

전시 제목 <밀크 리버>는 미국 추상 화가 아그네스 마틴의 1963년 작품에서 따왔다. 이 제목은 오롯이 달만 비추는 어두운 강의 유백색의 모습을 연상시킨다. 이 작품을 만드는 행위와 이미지 자체는 파슨스에게 일종의 연고이다. 독립생활과 자기 관리가 개인의 선택일뿐 아니라 필수가 된 감금의 기간에 파슨스는 광택이 있는 금색과 은색 물감에 약간의 야행성 에너지를 모아 관계, 내적 균형, 명상을 반영한다.

소저너 트루스 파슨스 (1984년 캐나다 밴쿠버 태생, 뉴욕 브루클린에서 거주 및 작업) 는 노바 스코티아 예술디자인 대학교에서 학사 학위를 받았다. 그녀는 뉴욕 폭시 프로덕션, 뉴욕 다운스 앤 로스, 로스앤젤레스 나이트 갤러리, 토론토 캐서린 머헐린 컨템포러리 아트 프로젝트에서 개인전을 가졌다. 그 외에도 뉴욕 아스날 컨템포러리, 뉴욕 라일즈 앤 킹, 파리 갤러리 술타나, 코펜하겐 갤러리 베노니의 단체전에 참여했다. 작가는 캐나다 왕립은행, 토론토 도미니언 은행 등 북미 및 유럽의 다양한 개인 컬렉션에 영구 소장되어 있다.